본 연구에서는 청년실업의 다양한 원인들과 내용을 탐색하고, 원인에 기반한 정책을 수립하고 추진할 수 있는 시사점들을 제안하고자 하였다.

이러한 원인들을 규명하고, 해소할 수 있는 시사점들을 제안하면 다음과 같다.

먼저, 학교 단계에서는 NCS 개발을 확대한다

학력과잉 현상을 해소한다

능력중심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NCS를 기반으로 특성화고와 전문대학의 교육과정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과정평가형 자격 운영을 통해 청년실업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

또한, 기업 맞춤형 인재육성을 확대한다

특성화고, 전문대학, 폴리텍대학, 4년제 대학단계에서 현장실습, 산학협력, 직무체험이 더 활성화되도록 지원해야 한다

노동시장 이행단계

다음으로, 노동시장 이행단계에서는 비진학 고졸자 및 대졸 미취업자중 상당수를 차지하는 문·사회·교육·예체능계열 대졸자들에 대한 직업훈련을 강화한다

청년실업을 조기에 해소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고, 산업구조 개편과 신산업 육성에 부응한다

청년들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 관련 직업훈련과정과 관련 자격증 신설을 추진해야 한다.

또한, 비진학 고졸자, 대학 4학년, 취업준비생 등의 일 경험 기회 제공을 확대한다

대학취업센터의 역량을 강화하여 조기 진로지도 및 전공과 일자리간 미스매치를 해소할 필요가 있다.

정책환경과 제도 개선을 추진

다음으로, 정책환경과 제도 개선을 추진해야 한다.

산업수요와 미래 기술 발전을 위한 연구·개발과 산업체 기술이전, 기업가마인드 제고를 위해 필요한 창업교육 등 산학협력 활성화를 통해 청년고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또한, 국가직무능력표준을 활용한 교육이나 역량개발 프로그램들을 다수 개발하여보급, 확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특히, 한국형 국가역량체계를 활성화해야 한다

채용에서 블라인드 채용 제도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 채용 단계에서부터 능력과 열정을 바탕으로 청년이 취업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청년실업을 해소하는데 가장 중요한 방안이 될 수 있다.

기업과 노동조합, 적극적인 구직노력

일자리를 만들고 나누는 기업과 노동조합, 적극적인 구직노력을 비롯한 책무성과 자율성을 수반한 청년 구직자, 사회 안전망을 통해 누구나 도전하고 재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정부 등이 연대한다

지속적인 사회적 대화를 통해, 행동 주체 모두가 공감하고 포용할 수 있는 청년노동 존중 사회의 기반을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몇 가지 추가로 더 고민을 해야 할 사항은 청년세대의 문제를 고용에만 한정해서 고민할 경우, 근원적인 대책을 수립할 수 없으므로 주거, 복지, 교육, 문화 등 다차원적인 고려가 필요한다

인구관점에서 몇 년 안에 해결할 수 있다는 식의 낙관적인 시각은 배제하는 것이 필요한다

현행 노동법과 노동관행에 근거한 청년문제 진단과 해결책은 현재 진행 중인 4차 산업혁명과 같은 사회변혁에 대응하기 어렵다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청년노동 문제를 바라보고 해결책을 도출하기 위한 정책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

By admi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